• UPDATE : 2021.11.24 수 14:20
> 오피니언 > 칼럼
掩耳盜鈴 엄이도령
이영창 기자  |  lyc@najunews.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0.07.19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掩 막을 엄, 耳 귀 이, 盜 훔칠 도, 鈴 방울 령



'귀를 가리고 방울을 훔친다'는 뜻으로 제 귀가 들리지 않으면 남도 들리지 않을 것이라 생각하는 어리석은 짓을 일컬은다.



[유래]

진(晉)나라 명문가에 범씨(范氏)가 있었다.

무상하고 무심한게 세월이라는 것처럼 몇 세대를 거치면서 범씨가는 몰락의 길을 걸었다.

집안이 어수선 하자 자연 도둑이 들끓었다.

어느 날 한 어리석은 도둑이 소문을 듣고 종을 훔치러 들어갔다. 주위를 둘러보니 다행히 아무도 없었다.

그는 그 종을 몰래 등에 지고 가려고 했다. 그러나 종은 꿈적도 하지 않았다. 종은 생각했던 것보다 훨씬 크고 무거워 도저히 훔칠 수가 없었다.

별의별 방법을 다 궁리해 보았지만 허사였다. 하는 수 없이 종을 깨뜨려 조각내어 가져가기로 하고 커다란 망치를 가져와 힘껏 종을 내리쳤다.

"쿵!" 천지를 진동하는 듯 한 소리가 났다. 그는 깜짝 놀랐다. 누군가 소리를 듣고 달려와 종을 놓고 다툴 것만 같아 당황한 나머지 그는 얼른 자신의 귀를 틀어막았다.

다행히 아무 소리도 들리지 않아 비로소 안도의 한숨을 내쉬었다.

여씨춘추(呂氏春秋)에 나오는 우화(寓話) 한 토막으로 뻔한 사실을 가지고 또 얕은 수를 써서 남을 속이려 들 때 하는 말이다.
이영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비주얼뉴스
가장 많이 본 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주소 : 우)58217 전남 나주시 빛가람동 그린로 369 (화정프라자 3층) | 대표전화(061)332-4112 | 팩스(061)332-4113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전남다00009  |  등록연월일 : 2006년 12월  |  발행인·편집인 : 박선재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선재
Copyright © 2013 나주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ot webmaster@najunews.kr